Tel. 02-541-6652
Fax. 02-541-6653
E-mail. artdirector@kunst1.co.kr
Addr. 16, Gangnam-Dearo 162 gil, Gangnam-Gu, seoul, Republic Korea

Stuffed animals

장은규 작가


학력

2016 숙명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조형예술학과 도자전공 수료

2014 숙명여자대학교 미술대학 공예과 졸업 

단체전 

2019  통인화랑 기획전 11人11色 , 갤러리 통인, 서울

2018  korea artist join exhibition , life seeding gallery, 타이페이, 대만 

2018  제 5회 연합교류전  ‘교류’ 숙명여자대학교 청파갤러리 , 서울 

2018  2인 도자전 ‘茶穀茶穀’ 대안공간 눈 , 수원 

2018  이천 도자기 꽃축제 ‘도자의자 특별전’ , 이천예스파크 , 이천

2018   한일ceramix workshop ‘낯섬, 익숙함’, 이천세계도자센터, 이천 

2017   창조공방레지던시 입주작가전 ‘토유’展, 이천세계도자센터, 이천

2017   이천세계도자센터 특별기획전 ‘행복한동물원?!’ , 세계도자센터, 이천

2016  광주 조형 페스티발, 광주예술의 전당, 광주

2016  아시아 현대도예전‘Stunning Edge’_ NTCRI, 대만

2016  석사학위청구전‘Innernature’, 숙명여자대학교 청파갤러리, 서울 

2016  제 3회 연합교류전‘우리들의 거리 461km’ , 진천 종 박물관, 진천

2015  아시아 현대도예전_중국미술학원, 항저우

2015  제 2회 연합교류전 ‘겨울희나리’_숙명여자대학교 청파갤러리, 서울 

2015  ‘Animan’전_밀알미술관 , 서울

2014  제 1회 연합교류전 ‘바람의 파도를 넘어서’_이중섭미술관, 제주 


Art fair 

2019 공예트랜드페어 창작공방관 부스 참가

2018  제 2회 g-세라믹 페어 신직작가관 참가

2017  제 1회 g-세라믹 페어 신진작가관 잠가 



우리는 우리가 편하게 살기 위해 희생된 그들을 기억하지 않는다


-나의 작업은 크게는 맹목적으로 발전하는 현대 사회에 대한 외침이다. 우리는 매일 산을 뒤엎고 도로를 만들고 바다를 메워 공장을 세운다. 우리는 인간이 조금 더 편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무엇이 희생되었는지 기억하지 않는다. 나는 잊혀져 가는 야생동물에 주목하고 그들이 잊혀진 우리의 삶 속에 동물의 모습을 끌어들이고 싶다.  그로 인해 일상의 삶에서 받게 되는 자극과 인상이 일차적으로는 ‘흥미’에서부터 시작하지만 그 경험이 쌓일 수록 동물에 대한 이미지의 환기를 유도하고자 한다. 이 때 형태를 쉽게 성형 가능하고 내구성이 좋은 재료인 흙이라는 매체를 통해 물질로 변형시켜 전달한다.

 

-태국 방콕에 놀러 갔을 때의 일이었다. 무심코 예약한 숙소에는 특이한 주인의 취향이 반영된 듯 엄청난 양의 박제된 동물들이 전시 되어있었다. 뒷 편에는 마치 ‘Photo Zone’ 처럼 의자에 앉아 그 수많은 박제된 동물들과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되어있었고 동물을 좋아하던 나는 그 앞에서 매우 신나하며 수많은 기념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언제나 그렇듯 나의 SNS계정에 박제된 동물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사람들이 ‘좋아요’를 눌러주길 기다렸다. 댓글이 달렸다. 그런데 내가 예상했던 ‘신기하다’거나 ‘예쁘다’, ‘멋있다’ 의 반응이 아니었다.

다름아닌 ‘너 너무 잔인해’, ‘ 동물들이 불쌍해’ 라는 어느 외국인의 댓글이었다.


처음엔 합리화 하였다. ‘저건 박제였고 내가 학대한 것도 아니고 그것들과 사진 한번 찍었을 뿐이야’ 라고 .하지만 이내 그런 내 자신이  부끄러웠다.  나는 평생 내가 동물에 관심이 많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좋아한다고 생각했다. 나에게 무엇인가를 만들 기회가 생기면 그때마다 동물을 만들었고 그 형태가 좋았다. 동물을 키우기도 했고 동물이 나오는 애니메이션과 다큐멘터리를 보는 것도 좋아했다.  하지만 정작 내가 좋아 했던 것은 동물의 껍데기일 뿐 실제 동물들이 어떻게 희생되고 있는지, 그들이 어떻게 살아가는지에 대해서는 관심도 없고 무지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Stuffed animals  - 우리는 동물을 물건처럼 이용하고 있다


-동물의 형태를 만들어 오면서 느꼈던 점은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끌기 쉽다는 점이다.  동물을 친근하게 여기고 형태를 흥미로워 한다. 하지만 거기까지이다. 그저 흥미로운 대상이다.  나의 생활과 동물의 삶은 별개의 삶이고 그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사람들은 관심이 없다.  산업화 되고 발전되어 가는 이 과정에 얼마나 많은 동물들이 희생되고 살 자리를 잃었는지 관심이 없다.  ‘내가 가해자가 아니야’ 라고 생각하지만 당장 내가 발 디디고 있는 이 땅도 예전엔 어느 동물이 살던 집이었을지 모르는 일이다.  


우리들에게 동물은 필요 없으면 언제든 버릴 수 있는 , 필요하면 언제든 어떤 방식으로라도 이용할 수 있는 ‘물건’ 이 되어있었다.

 

-귀여운 동물의 모습만 만들고 있던 나에게 이러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건이 된 동물들을 만들기로 하였다.



동물의 형태를 이용한 물건 제작 –stuffed animals 시리즈


나의 작업은 사람들이 쉽게 흥미를 가지는 ‘동물’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그 특징을 이용해  작품을 만드는 것이다. 마냥 귀엽다고 생각할 오브제 이지만 사용하다 보면 어딘가 이상한 느낌이 든다.  어느새 동물들이 슬퍼 보인다.  이것이 내가 작품에 담아내고 싶은 느낌이다.  우리는 동물을 도구적 수단으로 이용한다. 때로는 말로 설명하는 것보다 사물을 접했을 때 드는 순간의 감정이 더 크게 다가올 때가 있다.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평범한 사물들이 사실은 그 평범함 뒤에 어떤 희생이 있었는지 자각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매일의 삶에서 눈으로 보고 손으로 느끼는 사물에 동물의 형태를  담음으로써  위트 있는 오브제라 생각 되지만 한편으론 그 안에서 우리가 진실로 생각해야 하지만 잊고 있었던 가치를 담고자 한다. 이는 제한된 공간에서 정적으로 보여지는 작품의 한계를 벗어나 실제 우리의 삶속에서 사용 가능한 오브제로 존재함으로써 일방적인 외침이 아닌 적극적인 소통을 가능하게 해 줄 것이라 생각한다.


STORE


KUNST1

Tel. 02-541-6652
Fax. 02-541-6653
E-mail. artdirector@kunst1.co.kr
Addr. 16, Gangnam-Dearo 162 gil, Gangnam-Gu, seoul, Republic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