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l. 02-541-6652
Fax. 02-541-6653
E-mail. artdirector@kunst1.co.kr
Addr. 16, Gangnam-Dearo 162 gil, Gangnam-Gu, seoul, Republic Korea

민세정

Se-Jeong Min  l  Jazz Piano


PROFILE


- 한국외대 영어학부 졸업
- 노스텍사스 대학교 Jazz Piano Performance 석사 졸업


- 2011~2012 UNT 9 O'CLOCK 빅밴드 지휘자 

- 2012 달라스 리치랜드 커뮤니티 컬리지 콰이어 및 마스터클래스의 반주자 역임

- 2015 디지털 싱글앨범 [SE-JEONG MIN / Trio + Trumpet & Flugelhorn]

- 2019 싱글앨범 [Our Dignity]

정통 재즈에 기반한 테크닉과 음악적 역량은 물론, 클래식, 탱고, 아프리카, 남미 음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민족음악에 기반을 둔 신선한 자작곡들을 많이 만들어내고 있다. UNT 9’ O’ CLOCK 빅밴드 지휘자로, 아카펠라 콰이어 더 뉴컬렉션에선 보컬로도 활동한 바 있으며 달라스 재즈피아노 협회가 선정한 라이징스타로 연주했으며, 2015년 5월 민세정의 첫 번째 EP앨범 [SE-JEONG MIN / Trio + Trumpet & Flugelhorn]을 발매하여 다양한 음반활동과 크고 작은 무대를 통해 관객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INTERVIEW


어렸을때부터 음악을 들으면 심장이 터질 것 같았다. 그래서 작곡을 하고, 피아노를 연주하고, 노래하는 삶을 살아가고 있다. 고등학교때부터 클래식의 어법으로 작곡을 공부했고, 연주도 하고 싶어서 재즈의 어법도 익혔다. 천천히 이 길을 걷다보니 혼자서 곡을 써내고 편곡을 할 수 있는 나만의 킷트가 생겼다. 그리고 영광스럽게도 함께 하고픈 소리들을 만나게 되었다. 베이스 구교진, 드럼 박종선.

음악의 가장 근원적인 뿌리(베이스라인)와, 본능(리듬)을 연주하는 두 사람과 함께 3년간 민세정 트리오로 활동했다. 

이 트리오가 <민세정스펙트럼>의 전신이 되었다.

그러다가 하나씩 새로운 악기들을 만나게 되었다. 네번째 첼로의 정희진, 멜로디가 서정적이고 아름다워야 할 땐 스트링이 필요했다. 클래식과 재즈의 언어를 다 담아낼 수 있는 센스가 몸안에 장착되어있는 영민한 연주자였다. 뮤지컬, 영화음악의 스튜디오 녹음에서도 늘 희진을 찾는다. 빠른시간 안에, 작곡자가 원하는 것을 정확하게 간파해내는 놀라운 능력이다. 다섯번째 재즈의 스윙감을 표현해야할 땐 브라스가 필요했다. 트럼펫이 제격이었고, 트렌드를 읽을 줄 아는 젊은 감각도 필요했다. 아날로그적인 나의 곡 창작 방식에 새로운 기운을 입혀야 했다. 한창 가요세션과 재즈신을 옹가던 젊은 홍태훈을 만났다. 나이가 들면서 더 멋있어질 태훈이가 보였다. 그리고 제 6의 멤버 조윤경이 합류되었다. 

2019년 3월 18일, 클럽에서 함께 공연을 했다. 한명 한명 기여도가 높은 팀에 이름을 붙였으면 좋겠다고 했던, 팬 분께서 '스펙트럼'이라는 단어가 떠오른다고 하셨다. 

그날부터 우리는 <민세정 스펙트럼>이 되었다. 민세정이 작곡하고 무한대의 멤보가 함께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디로 세상을 노래하는 우리가 되었다. 


2019년 4월 6일 함께 녹음을 했다.

그동안 써 놓은 곡 안에서 우리의 존엄성을 연주하는 앨범을 구상했다.

세상의 아름다움을 회복하는 울림.

모든 존재의 존엄성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앨범을 만들고 싶었다.





ALBUM



VIDEO


Get the latest news and various benefits here. 

Subscribe

Tel. 02-541-6652
Fax. 02-541-6653
E-mail. artdirector@kunst1.co.kr
Addr. 16, Gangnam-Dearo 162 gil, Gangnam-Gu, seoul, Republic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