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l. 02-541-6652
Fax. 02-541-6653
E-mail. artdirector@kunst1.co.kr
Addr. 16, Gangnam-Dearo 162 gil, Gangnam-Gu, seoul, Republic Korea

민화에 이야기를 담는

스토리텔러


오순경 작가


학력

한양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 뉴영상미디어학 석사.
한국미술제 및 한국예술대전 초대작가

한국민화센터 및 한국민화협회 이사.
한국미술협회 및 한국민화학회 회원.



MBC 드라마 《마마》 작품 설치 및 미술 자문이었고, 그 이전에도 SBS 드라마 《연애시대》, 영화 《싸움》, 《오싹한 연애》, 《파파》 등의 미술 자문으로 활약했다. 취미생활로 배우기 시작한 민화가 이제는 대표적인 명패가 되었으며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현대 민화계의 원로이신 송규태 선생으로부터 사사를 받았으며, 전통과 원칙을 중시하며, 우리 민화의 장점을 극대화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리고 민화가 생활장식미술로서 우리 삶의 공간과 어울리는 그림으로서 대중이 함께 즐길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대중화에 힘쓰고 있다.

드라마 《마마》에 나왔던 저자의 민화들은 현대적 공간 속에서 조화를 이루고 세련되고 품격 높은 모습을 여지없이 보여주었기에 대중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으며, 10만 여 명이던 민화 관련 인구가 드라마 종영 이후 20만여 명 가까이 급증했다고 한다. 저서로 《아름다운 민화 컬러링북_부귀영화 편》


오순경 작가에게는 전통화 디렉터라는 또 다른 직함이 있다. 미인도, 초충도, 궁모란도 등 전시회 속 작품들이 사용된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 전통화 디렉터로 활동하며 미술 자문은 물론 드라마 속 그림을 그렸다. 특히 드라마에서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매개체로 등장하는 미인도는 신사임당 역을 맡은 배우 이영애씨의 아름다움을 단아하게 표현해 오랫동안 눈길이 머문다. 

"지난 2014년 민화 작가가 주인공이었던 <마마>라는 드라마에서 미술 자문을 하며 전통화 디렉터라는 말을 직접 만들었습니다. 미술감독과는 다른 일이기에 전문적인 직함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거든요."

드라마에서 한 점의 작품이 완성되는 과정을 화면에 담으려면 초본, 중간본, 80% 완성본, 100% 완성본처럼 같은 그림을 네 가지 버전으로 준배해야 한다.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는 총 200점이 넘는 그림을 그려야 했다. 게다가 기획 단계부터 충분한 협의를 거쳐 어떤 그림을 사용할 것인지 정했음에도 불구하고, 하루 전날 대본이 수정되는 일이 부지기수였다. 이렇게 민화에는 그림마다 복을 비는 마음이 담겨 있다.

드라마 '사임당 빛의일기 2017

드라마 '사임당 빛의일기 2017

금문시리즈 16 (66x97cm)

금문시리즈 16 (66x97cm)

연극영화학과에서 무대미술을 전공한 오순경 작가는 민화 작가로 활동하기 전부터 영화와 드라마에서 미술 자문을 맡아 일했다. 드라마 <마마><사임당,빛의 일기>이전에는 드라마 <연애시대>와 영화 <싸움><오싹한 연애><파파>등의 미술 자문을 했다. 이런 이력이 있기에 보다 수월하게 전통화 디렉터로 일할 수 있었다. 그렇다면 무대미술과 민화 작가라는 독특한 조합은 어떻게 시작됐을까. 고등학교 시절 미대 진학을 준비하던 오순경 작가는 응용미술 분야를 탐색하던 중 무대미술이라는 분야를 처음 알게 됐다. 인터넷이 없던 시절이기에 연극영화학과가 있는 대학에 무작정 전화를 걸어 무대미술을 배울 수 있느냐고 물었다. 때마침 무대미술을 전공한 신일수 교수가 한양대학교에 부임할 예정이라는 소식을 듣고 앞뒤 잴 것 없이 지원했다.

파초초충동 2017 (142x146cm)

파초초충동 2017 (142x146cm)

책가도 2017 (140x135cm)

책가도 2017 (140x135cm)

춘정 2017 (177x92.5cm)

춘정 2017 (177x92.5cm)

[출처] 오순경 블로그 


KUNST1

Tel. 02-541-6652
Fax. 02-541-6653
E-mail. artdirector@kunst1.co.kr
Addr. 16, Gangnam-Dearo 162 gil, Gangnam-Gu, seoul, Republic Korea